홈 > 활동 > 활동상황
2011-08-22
"보건복지부는 국민을 위해 일하는 곳인가, 약사회를 위해 일하는 곳인가?"   전국의사총연합(이하 전의총)은 8일 경향신문 4면 광고를 통해 '약사들이 반대한다'는 이유로 일반의약품의 슈퍼판매를 거절한 복지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.
2011-08-22
노환규 전국의사총연합대표외 203명은 지난 24일 경만호 대한의사협회장과 A감사를 횡령혐의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발했습니다. 노환규 전의총 대표는 “경만호 의협회장이 대외사업추진비 명목으로 2억5000만원을 사용했으나 사용내역을 증빙하지 않고 감사도 거부한 상태로..
2011-08-22
 전국의사총연합(이하 전의총ㆍ대표 노환규)은 11일 오후 4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김진현 교수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. 공중파에 출현해 의사들이 리베이트를 받기 위해 비싼약을 처방한다고 발언한 것은 의사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라 게 전의총의 고소 이..
2011-04-24
2011년 4월 24일 전국 지부에 있는 전의총 회원들이 제63차 의협 정기대의원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새벽부터 출발하여 오전 9시부터 저녁 7시까지 전체 행사를 참석했다.
2011-04-19
2011년 4월 19일 오후 3시에 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에서 '경만호 회장 와인 사건 관련' 긴급 기자간담회를 개최하였습니다.
2011-04-06
2011년 4월 6일 오후 3시에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 비즈니스센터 2층 3호실에서 제약사들을 초청하여 '의료정책 연구소 설립에  관한 설명회'를 개최했습니다. 이번 설명회에 참석한 제약사는 종근당, 유한양행, 대웅제약, 일동제약, 녹십자, 보령제약, ..
2011-03-20
2011-03-09
2011년 3월 9일 대한의사협회관 앞에서 전의총 노환규 대표가 의사면허갱신제를 반대하는 1인 시위를 벌였습니다. 
2011-02-21
공짜폰의 진실오늘 내지 않은 기계값은 매달 청구되는 요금 속에 숨어 있다는 것!무상의료의 진실오늘 덜 낸 병원비는 매달 내는 건강보험료를 더 많이 내야 한다는 것!본인부담비율을 낮추는 것은 건강보험료를 더 많이 내야 한다는 것을 뜻합니다. 그리고 낮은 본인부담비율은 더 많은 ..
2011-02-21
 
2011-02-21
 
2011-01-13
 
2011-01-10
 
2011-01-10
 
2011-01-08
2011년 1월 8일 전국 7곳에서 치뤄진 의사 국가고시 시험장에서 전의총 노환규 대표와 각 지부 회원 60여명이 참석하여 국시를 마치고 나오는 의대생들에게 전의총 홍보물 3,500여장을 배포하였습니다.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서울(광장중학교, 한산중학교), 부산(동래중학교), 대전(둔원중학..
2010-12-30
2010년 12월 30일 광주 프라다호텔에서 열린 '경만호 의협회장-광주회원과의 대화'에 전의총 회원들이 참석하여 최근 불거진 의혹에 관해 경 회장 및 의협 집행부에게 질타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. 
2010-12-29
2010년 12월 29일 저녁 7시 강원도의사회사무실에서 열린 '경만호 의협회장-강원도회원과의 대화'에 전의총 회원들이 참석하여 최근 불거진 의혹에 관해 경 회장 및 의협 집행부에게 질타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. 
2010-12-28
2010년 12월 28일 제주의 한 음식점에서 열린 '경만호 의협회장-제주회원과의 대화'에 전의총 노환규 대표와 회원들이 참석하여 최근 불거진 의혹에 관해 경 회장 및 의협 집행부에게 질타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. 
2010-12-27
2010년 12월 27일 대전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'경만호 의협회장-대전회원과의 대화'에 전의총 노환규 대표와 회원들이 참석하여 최근 불거진 의혹에 관해 경 회장 및 의협 집행부에게 질타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.     ..
2010-12-22
2010년 12월 22일 인천 로얄호텔에서 열린 '대한의사협회장 회원과의 대화'에 전의총 노환규 대표와 회원들이 참석하여 최근 불거진 의혹에 관해 경 회장 및 의협 집행부에게 질타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. 
 
11121314151617181920
 
 
상임대표 : 이 수섭 | 이 동규 | 박 병호 이메일 : doctors@doctorsunion.or.kr
단체 고유번호 : 211-82-62392 | TEL : 02-717-7147 | FAX : 02-6442-7974
주소 :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41, 403호(갈월동)